로고

성남시의회 안광림 의원, “「수서~광주 복선전철」도촌 ‧ 야탑역(가칭) 기반시설 반영 촉구”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도촌·야탑역(가칭) 신설과 주변 개발여건 변화 고려한 기반시설 반영해야
- 국가철도공단 및 국토교통부에 「수서~광주 복선전철」실시계획에 도촌 ‧야탑역 대단면터널 또는 부본선, 작업용 수직구 등의 기반시설 반영 촉구

조민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20:43]

성남시의회 안광림 의원, “「수서~광주 복선전철」도촌 ‧ 야탑역(가칭) 기반시설 반영 촉구”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도촌·야탑역(가칭) 신설과 주변 개발여건 변화 고려한 기반시설 반영해야
- 국가철도공단 및 국토교통부에 「수서~광주 복선전철」실시계획에 도촌 ‧야탑역 대단면터널 또는 부본선, 작업용 수직구 등의 기반시설 반영 촉구

조민환 기자 | 입력 : 2024/04/22 [20:43]


[골든타임즈=조민환 기자]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안광림 도시건설위원장(성남, 하대원, 도촌동)이 대표 발의한 “『수서 ~ 광주 복선전철』도촌·야탑역(가칭) 기반시설 반영 촉구 결의안”이 22일 292회 제2차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안광림 의원은 “도촌동과 야탑3동은 1일 평균 12만명이 통행하고 있을 뿐 아니라, 광주·이천 방면 통행량 증가로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혼잡이 심각한 상황”으로, “성남시와 시의회, 주민들의 지속적인 노력 끝에 「수서~광주 복선전철 기본설계」에 도촌사거리 경유 노선이 반영됨에 따라, 「수서~광주 복선전철 건설사업 실시계획」에 가칭 도촌·야탑역 신설을 대비한 기반시설(대단면 터널 또는 부본선, 작업용 수직 등) 반영이 필요하다.” 라며 발의 내용을 설명했다.

 

특히 도촌지구 주변 개발 여건의 변화와 성남시의 장기적인 발전과 교통 소외지역에 편의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도촌·야탑역 신설에 따른 기반시설 반영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한편 본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수서 ~ 광주 복선전철』도촌·야탑역(가칭) 기반시설 반영 촉구 결의문”은 향후 국가철도공단과 국토교통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떴다!ⵈ 양주시 상공 ‘블랙이글스’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