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주도의회 강성의 의원, 마을 고양이와의 공존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간담회 개최

김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2:37]

제주도의회 강성의 의원, 마을 고양이와의 공존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간담회 개최

김성숙 기자 | 입력 : 2024/06/11 [12:37]

▲ 마을 고양이와의 공존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간담회


[골든타임즈=김성숙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강성의 의원과 유기동물없는 제주네트워크 에서는‘마을 고양이 보호를 위한 지원제도 마련 및 주민과의 공존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 간담회’를 공동 개최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김란영 유기동물없는 제주네트워크 상임대표(제주비건 대표)는 올해 행정에서는“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이 수립되는 등 반려동물 복지에 노력하고 있음을 전제하면서도, 길고양이 복지에 대한 정책은 TNR(길고양이 포획 및 중성화, 방사)가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 반려인들과의 마찰로 인하여 각종 고양이 학대사건들로 나타나고 있는 바, 발정기 울음소리 등에 의한 주민 민원 최소화 방안 등을 마련하고, 최소한의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공공형 급식소 설치 등을 위한 내용을 포함한‘길고양이 동물복지 향상’를 위한 제도적 마련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동물보호단체(행복이네 보호소, 제주비건, 제주동물권 행동나우 등) 관계자들은“지역 주민들의 민원해소와 안정적으로 고양이에게 먹이를 줄 수 있는 여건마련 등 복지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정책간담회 좌장을 맡은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화북동)은 “고양이 급식소 설치전 급식장소 등에 대한 사전조사가 이루어 지고, 지역주민들의 민원해소를 위한 교육, 캣맘, 동물애호가들에 대한 교육 등을 이루어져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어려운 해결 과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단체에서는 지역주민들과의 소통의 노력을 해주실 것을 요청하고, 도에서는 급식소 설치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참석한 관계자에게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강성의 의원은“동물복지 정책발굴·추진에 있어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과 국가기관의 역할이 있기때문에 국가기관에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국회의원들과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겠다”며, “오랜기간 동물보호 및 복지를 위한 활동을 해오시고 계신 분들의 여러 가지 의견을 많이 듣겠다”고 강조했다.

김란영 대표는“길 고양이 급식소 설치가 시급한 문제로 금번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음을 밝히고, 향후 도내 반려동물 전반에 대한 복지정책 문제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겠다”며, “제주도에서 반려동물과 공존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하고, 정책개선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한여름 밤, 은계호수공원서 즐기는 힐링 타임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