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옛 CJ부지,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 경기도, 지정 추진 중인 고양시 일원 경제자유구역에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사업지구 포함해 공영개발 추진
○ 경기도, 9일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TF 구성 회의 열어
- 김성중 행정1부지사 위원장. 경기도, 공공기관,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
- 구체적 개발 방향과 사업방식 검토와 결정 역할 맡아

최윤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7:24]

경기도, 옛 CJ부지,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 경기도, 지정 추진 중인 고양시 일원 경제자유구역에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사업지구 포함해 공영개발 추진
○ 경기도, 9일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TF 구성 회의 열어
- 김성중 행정1부지사 위원장. 경기도, 공공기관,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
- 구체적 개발 방향과 사업방식 검토와 결정 역할 맡아

최윤형 기자 | 입력 : 2024/07/09 [17:24]

 

▲ 경기도청 전경

 

[골든타임즈=최윤형 기자] 경기도가 옛 CJ라이브시티 부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앞서 도는 해당 부지를 공공주도의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TF’를 구성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개발 방향과 사업방식 검토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지정 추진 중인 고양시 일원의 경제자유구역을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사업지구까지 포함해 공영개발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지난 5일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개발계획(변경)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고양·안산시 추가지정을 위한 개발계획을 수립해 다음 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옛 CJ라이브시티 부지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글로벌투자은행(IB) 등 외국투자기업과 민간 콘텐츠기업까지 유치하면 세계적인 문화 복합단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TF’는 K-컬처밸리 부지에 대한 개발방향 및 사업방식 등 신속한 사업 추진방향 결정과 이를 위한 구체적 조치 역할을 맡게 된다.

 

위원장은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맡았으며 도시주택실과 경제투자실, 문화체육관광국장, 법무담당관 등 관련 실국과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등 공공기관, 외부투자기관, 도시계획, 학계, 법조계 인사 등이 참석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회의는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의 개발 방향과 사업방식 논의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라며 “고양시민을 비롯해 많은 도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지금까지와는 달리 더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는 지난 1일 ▲고양시를 문화예술산업 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K-콘텐츠 특화 복합문화단지’ 우선 검토 ▲공공주도의 공영개발 ▲고양시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용한 랜드마크 개발 ▲필요한 인허가 절차의 신속한 추진 등 K-컬처밸리 부지를 ‘새로운 비전’, ‘새로운 방식’, ‘새로운 속도’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한여름 밤, 은계호수공원서 즐기는 힐링 타임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