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입장문】 국민의힘 시흥‘을’은 땜방지역인가? 민주당원은 민주당으로

| 기사입력 2024/02/26 [06:26]

【입장문】 국민의힘 시흥‘을’은 땜방지역인가? 민주당원은 민주당으로

| 입력 : 2024/02/26 [06:26]

국민의힘 시흥‘을’지역 후보 공천과 관련하여 민주당 김윤식 전 시흥시장이 국민의 힘에 입당하여 후보로 출마한다는 설에 대하여 심히 우려를 표하며, 사실여부를 떠나 있을 수 없는 일임을 확실히 밝힌다.

 

현재 국민의힘 시흥‘을’지역은 후보자 단독 신청(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지역으로 공천작업이 진행중이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김윤식 전 시흥시장의 입당설에 대해 중앙당 및 해당인과의 어떠한 연락이나 접촉이 없었음을 밝힙니다.

 

이러한 상황을 무시하고 국민의힘 중앙당에서 현재도 민주당 당원이며,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고자 했던 사람을 영입선상에 두고 있다는 소문은 사실여부를 떠나 있을 수 없는 일임을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첫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비상대책위위원장을 수락하면서 586 운동권 정치의 퇴출을 얘기했다 김윤식 전 시장은 전형적인 586운동권 정치인이다. 우리 국민의힘 정서와는 맞지 않는다.

둘째, 김윤식 전 시장은 시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의 의무가 있지만, 시장 재직시절 박근혜대통령 탁핵시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며 페이스북에 올리는 등 강성 민주당원이다.

셋째, 본인은 뿌리부터 민주당이라는 말을 사석과 공석에서 자주 이야기를 했던 골수 민주당 당원이다.

 

이러한 사실들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국민의힘 후보가 된다는 얘기인지 도저히 납득이 되질 않습니다.

 

또한, 25일자 언론에 보도된 조정식 의원의 불출마설 등과도 연관되는듯한 모양새로 본인은 국민의힘 입당을 얘기하며, 그 시일을 늦추고 있다는 것은 아직도 민주당 후보로서 출마하고자 하는 욕심을 버리지 않은 것임이 명백합니다.

 

지난 20년 민주당 조정식의원의 군림을 깨고,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시흥시민의 승리를 위해 장재철 예비후보는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국민의힘 시흥을 당원협의회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무럭무럭 자라다오”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