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3년 연속 K3 베스트11' 양준모 "매 순간 최선 다하려 했다"

김정아 기자 | 기사입력 2023/12/08 [20:13]

'3년 연속 K3 베스트11' 양준모 "매 순간 최선 다하려 했다"

김정아 기자 | 입력 : 2023/12/08 [20:13]

▲ '3년 연속 K3 베스트11' 양준모


[골든타임즈=김정아 기자] 화성FC의 K3리그 우승에 일조한 ‘캡틴’ 양준모(34)는 3년 연속 K3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양준모는 7일 광화문 교보생명 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2023 K3,K4 시상식에서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 선정됐다. 양준모는 팀 우승과 함께 K3리그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리며 완벽한 한 시즌을 보냈다.

양준모에게 이번 수상이 의미 있는 점은 2021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수상이라는 것이다. 양준모는 “사실 팀 우승 때문에 기대는 조금 하고 있었다”라며 “매 순간 선수로서 정말 최선을 다하려고 했던 것이 3년 연속 수상이라는 엄청난 영광을 안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2011년 목포시청축구단에서 데뷔한 양준모는 충주험멜, 강릉시청축구단, 김해시청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 창원시청축구단, 경주한수원FC 등 많은 팀을 오가며 13년간 활약했고, 올 시즌을 앞두고 화성FC로 이적했다. 양준모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한 강철 감독은 이적 직후 주장으로 임명했다.

양준모는 이날 수상소감에서 베테랑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많은 선수들이 서른 살을 넘어가게 되면 팀에서 고민을 한다. 축구 생활을 이어가는 것에 기회가 점점 줄어든다”라며 “그런 면에서 생각해 봤을 때 올 시즌 화성은 감독님의 리더십 하에 신구 조화가 잘된 것을 증명한 것 같아서 더 뜻깊었다”라고 설명했다.


양준모에게 올 시즌 화성이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묻자 “정말로 올해 감독님의 리더십과 함께 코치님들이 가교 역할을 잘 해주셨다. 감독님이 강조하신 것처럼 고참 선수들부터 어린 선수들까지 모두 하나가 됐던 것 같다. 모든 것이 잘 어우러져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雪景 순백의 아름다움’…눈꽃이 만발한 갯골생태공원ㆍ물왕호수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