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건강칼럼】 엄지손가락 주위와 손목 통증의 원인, 드퀘르뱅 증후군

◦ 임신 말기나 갱년기 여성, 아기를 돌보는 부모에게 빈번
◦ 피치 못하게 손을 사용해야 한다면, 엄지손가락 및 손목 스트레칭 해야!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 | 기사입력 2022/06/26 [21:40]

【건강칼럼】 엄지손가락 주위와 손목 통증의 원인, 드퀘르뱅 증후군

◦ 임신 말기나 갱년기 여성, 아기를 돌보는 부모에게 빈번
◦ 피치 못하게 손을 사용해야 한다면, 엄지손가락 및 손목 스트레칭 해야!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 | 입력 : 2022/06/26 [21:40]

▲ 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성균관대학교 삼성서울병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탁구가 취미인 50대 남성 L씨는 엄지손가락 밑 부분의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다. 통증 부위가 점점 퍼지는 것 같기도 했고,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통증 심해졌다. 탁구 라켓을 잡을 때도 통증이 심해 병원을 찾았고 드퀘르뱅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드퀘르뱅 증후군은 손목의 내측과 중앙, 외측에 있는 여러 개의 힘줄을 감싸고 있는 막에 생긴 염증을 말한다. 손목건초염이나 손목협착성 건막염이라고도 불린다. 염증성 또는 퇴행성 과정으로 유발된다.

 

손목 통증하면 정중신경 손상에 따른 손목터널증후군을 대부분 떠올리지만, 손목건초염의 대표적인 질환은 드퀘르뱅 증후군이다. 임신 말기나 갱년기 여성에 많이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이기도 하고, 손목을 자주 사용하는 직업 및 주부에게도 많이 나타난다.

 

대표적인 증상은 엄지손가락을 움직일 때의 통증이다. 손과 손목의 통증도 유발된다. 손목 주위가 붓거나 열감이 느껴질 수도 있다. 이러한 통증은 휴식을 취하면 사라지는 특징이 있다.

 

드퀘르뱅 증후군이 심하면 병마개를 돌리거나 양치질, 젓가락질 등과 같은 동작이 힘들다. 이를 방치하면 힘줄이 끊어지고 관절 움직임이 제한될 수 있다. 특히 힘줄 손상이 영구적으로 되어 관절이 경직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초기에는 염증과 통증을 줄여주는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며 팔과 손목을 충분히 쉬게 해주면서 고정기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체외충격파를 통해 힘줄의 재생기능을 촉진시키는 치료를 병행하면 효과가 좋다. 주사치료로는 프롤로 주사를 이용해 성장인자와 섬유세포 등의 촉진을 도모할 수 있다.

 

보존적 치료에도 6주 이상 증상이 지속되거나 재발된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손목 및 엄지손가락 부위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제대로 쥐지 못한다면 말기 증상으로 볼 수 있다. 미세절개로 시행되는 유리술법은 수술시간이 짧고 통증이 가벼우며 흉터 부담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당일 퇴원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른 술법이다.

 

임산부 및 어린 아기를 돌보는 부부에게 많이 발생한다. 손목을 고정한 상태로 아이를 돌보기 때문이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현대인들에게도 많이 발병한다. 휴식이 중요한 질환이지만, 피치 못하게 사용하게 된다면 사용 전 손목 및 엄지손가락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k-골든코스트를 찾아서…옥구공원 숲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