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테크노파크, ‘찾아가는 인천시 일자리 희망버스’ 오늘도 고고씽

구직자 특성 파악 기업 연결…전문 상담사 맞춤 서비스 제공

조규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4/28 [12:50]

인천테크노파크, ‘찾아가는 인천시 일자리 희망버스’ 오늘도 고고씽

구직자 특성 파악 기업 연결…전문 상담사 맞춤 서비스 제공

조규원 기자 | 입력 : 2022/04/28 [12:50]

이동 취업센터 ‘찾아가는 인천시 일자리 희망버스’


“‘찾아가는 인천시 일자리 희망버스’에 올라타세요.”

새 식구를 맞으려는 기업과 구직자를 이어주는 ‘찾아가는 인천시 일자리 희망버스’가 오늘도 힘찬 운행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6년 8월 25일 첫 시동을 건 일자리 희망버스는 시민들의 취업 문제를 풀어주는 ‘이동 취업센터’로 기업과 구직자의 일자리 엇박자를 푸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인천시의 지원으로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운영을 맡고 있다.

일자리 희망버스는 기업과 학교, 지하철 역사, 터미널, 공원, 시장, 아파트단지 등 시민이 원하는 곳이면 언제 어디든지 쏜살같이 달려간다.

구직자가 일자리 희망버스에 오르면 전문 상담사가 맞춤형 상담 서비스로 반갑게 맞는다.

구직자의 경력과 보유 자격증, 희망 일자리 등을 충분히 헤아려 고용노동부의 취업정보사이트 ‘워크넷’을 통해 가장 알맞을 인천지역 기업체와 연결해준다.

아울러 구직자와 함께 기업체를 방문, 현장 탐방과 동행 면접으로 기업의 구인난과 취업난을 한꺼번에 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 취업이 이뤄지지 않은 구직자는 신청서에 담긴 기본 정보를 바탕으로 다른 직장을 잡을 수 있도록 모니터링 하는 등 사후관리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모두 195회 운행한 일자리 희망버스에는 1천223명의 시민이 올라탔으며, 이 가운데 372명이 취업 성공의 기쁨을 맛봤다. 올해 들어서 57회 운행된 희망버스에는 구직자 495명이 탑승해 새 직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인천TP 관계자는 “미취업 청년을 물론 출산으로 경력이 끊긴 여성과 정년퇴임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구직자에게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며 “구인난을 겪는 기업과 연결해 일자리 엇박자를 줄여나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PHOTO NEWS
【포토뉴스】 k-골든코스트를 찾아서…옥구공원 숲
이전
1/10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